본문 바로가기
하고싶은 이야기/이춘모가 보는 세상 이야기

지역신문발전 지원조례의 문제점

by 장복산1 2010. 9. 13.

지난 9월 13일자 경남도민일보 독자 기고란에 경남해양체험학교 홍성운 대표가 기고한 "경남 언론의 촌놈 만들기 이제 그만" 이라는

기고문에 무척 공감하는 부분이 많아서 뎃글로 님기기에는 넘치는 사연들을 이야기 하려고 한다. 

진해시민단체인 진해시민포럼과 희망진해사람들은 지난번 마, 창, 진 통합을 강제한 이달곤 전행자부장관을 직권남용, 직무유기죄목

으로 검찰에 고발하고 기자회견을 하기위해서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 들렸다가 나는 얼마나 실망했는지 모른다,

경남도청에 상주하는 기자들은 시민들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시민들은 기자실 벽만 쳐다보며 기자회견을 하고 돌아 왔기 때문이다.

 

                                                 <출처: 뉴시스 보도문> 

 

어떤 경우는 기자들이 담합하여 시민들의 기자회견장에 아예 집단적으로 참석도 하지 않는 것 같은 느낌을 받는 경우도 종종 목격했다.

지자체 권력이 불러주는 원고를 받아쓰기나 하는 지방언론의 문제들을 스스로 반성하지 못하고 지금도 도의회에서 지방언론지원 조례

제정문제만 신경쓰는 것 같은 지방언론들의 태도는 스스로 권력의 하수인 역활을 자임하는 것과 다름 아닌 것이다. 

나는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얼마나 실망했던지 경상남도 각 시, 군에서 지방언론사와 체결한 2009년도 연정광고의

계약내용을 모두 공개하라는 정보공개 청구를 한 경험이 있다.

 

어떤 시, 군에서는 연정광고 내역도 영업비밀이라는 핑계로 정보공개를 거부하는 시, 군이 있는가 하면 어떤 시, 군은 연간 단가 계약을

하지 않고 건별로 계약을 하면서 무려 2~30개의 언론사와 광고 계약을 하는 경우도 있었다.

대부분의 시, 군에서 공공기관의 광고비를 절약하여 예산낭비를 방지하기 위해서 연간 단가계약을 하고 연정광고를 한다고 하지만 이는

핑계에 불과하다는 사실은 년간 건별 광고를 계약한 시, 군과 연정 광고계약을 한 시, 군의 전체 광고비 지출 내역은 별반 차이가 없다는

사실이 이를 증명하고 있다.

결국 연정광고계약으로 예산절감을 한다는 허구속에는 막대한 금액의 년간 광고단가라는 위력을 무기로 지방자치권력의 지역언론 길들

이기의 한 수단일 것이라는 사실을 짐작하게 하는 대목이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모 지역신문사의 경우 경상남도 전체 지방자치단체의 년간 광고 단가계약 금액이 수십억원이 넘는다는 사실이다.

이는 다시 말해서 한 지역신문사의 운영경비의 대부분을 지자체 공공광고에 의존하는 수준이라면 지자체 권력에 빌붙지 않고는 언론사

존립자체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며 이는 지방언론의 한계를 스스로 인정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그래도 지역신문 중에서는 경남도민일보가 언론의 독립을 주장하며 도민주주로 창간하여 지역언론의 자존심을 지키고 있다고 하지만

경남도민일보 자체도 순수한 신문 구독료나 기업체광고가 언론사 운영에 얼마나 큰 비중을 차지하는가 하는 의문이 남는다.

국가기관의 공공광고나 지역신문 육성지원금이 언론사 존립문제까지 좌지 우지할 정도의 수준이라면 결코 지방언론만 탓하는 문제도

우리 모두가 고민해볼 문제라는 생각이다.

 

'경남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위원장 문준희)는 7일 오전 상임위를 열고 김해연·문준희·김윤근 의원이 공동 발의한 '경상남도 지역신문발전

지원 조례안'을 심의한 끝에 경남도의 의견을 일부 반영한 수정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이르면 내년부터 경남도내에서 발행되는 일간지·

주간지·인터넷 신문이 경남도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는 보도는 지역신문발전 지원조례가 자칫 지역언론의 더 많은 덧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댓글0